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코로나19가 바꿔놓은 변화 반영한 학교지원 필요" 강조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20-05-22 16:52

충북도교육청 간부회의서 "공동체성 지닌 민주시민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학교의 목적"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아시아뉴스통신DB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학교는 지식의 습득만이 아닌 공동체 생활을 통해 공동체성을 지닌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22일 열린 충북도교육청 간부회의에서 "교육의 본질에 대한 원격수업에서의 부족함을 등교수업을 통해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육감은 "지난 수요일에 우리 고3 학생들이 처음 등교수업을 했다. 코로나19 이후 두 달여의 기다림 끝에 조심스럽게 일상으로 복귀한 가운데 오랜만에 보는 우리 학생들의 얼굴이 환하고 밝아서 마음이 놓였다"며 "아직 서울 이태원 사태 이후 감염 확산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남아 있지만, 그동안 우리가 아이들을 맞을 준비를 빈틈없이 해왔고 방역 당국의 촘촘한 지원과 지역사회와 연대도 탄탄하였기에 이 어려움을 잘 극복해 갈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오랜 휴업과 원격수업 기간을 보내며 학교에 가고 싶다는 아이와 친구들이 보고 싶다, 그립다는 아이들의 목소리도 종종 들려왔다. 아이들을 생각해 보면, 온라인 개학이 학교 교육을 온전히 대체할 수 없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고도 했다.

김 교육감은 "학생들이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사회성을 키우고 전인적인 성장을 해 가는 과정, 공동체성과 소통 능력을 기르며 성숙한 인간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학교의 역할과 본질일 것"이라며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어렵겠지만, 우리 아이들이 바라는 소중한 꿈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방역 안전망을 더욱 탄탄히 해야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바꿔 놓은 새로운 생활방식과 사회구조의 변화를 반영한 학교지원, 학교혁신, 지역과의 소통 방법도 모색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사회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뉘면서 생활방식이나 사회구조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고 있다. 사람들의 삶의 방식이 바뀌고 교육 환경과 방법들도 패러다임의 혁신적 변화가 생겨났다. 인류사적 전환의 시대를 맞이해 교육의 지향도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를 해야 할 때임"을 밝히면서 "그동안 추진해 왔던 일상의 업무를 넘어 시대를 반영한 학교지원과 혁신학교를 넘어선 학교의 혁신, 마을과 함께 학교 울타리 안팎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길을 찾아가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김 교육감은 "그러기 위해서는 시대를 관통하는 철학이 필요하고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통찰력으로 우리 사회를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부언했다.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koomlin@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