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 옥천의 유기농 쌈밥 전문점 ‘지선생쌈촌’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20-05-23 07:07

맛의 비결, 청정 옥천産 신선한 쌈채소+전문 한식요리사 솜씨
쌈밥 배불리 먹고 인근 용암사 오르내리면 “옥천 여행 ok~”
충북 옥천군 옥천읍 옥천역 인근의 ‘지선생쌈촌’의 가족들. 뒷 줄 왼쪽 두 번째가 주인장 지홍욱씨.(사진제공=옥천군청) 

신선한 채소와 고소한 쌈장의 조화로 식도락객에게 ‘건강한 한입’을 안겨 입맛을 사로잡는 충북 옥천의 유기농 쌈밥 전문점이 인기다. 

바로 경부선 철도가 지나는 옥천역 인근의 ‘지선생쌈촌’이다.

이 집의 주 메뉴는 제육쌈밥이다. 상추, 치커리, 케일, 청겨자 등 채소에 갓 지은 밥 한술 올리고 제육볶음에 쌈장을 찍어 한입 넣으면 그 맛이 아주 일품이다. 

기호에 따라 생오리나 생삼겹살 구이로 메뉴 바꿀 수도 있다.

맛의 비결은 인근 옥천 군북면에서 재배하는 여러 종류의 신선한 쌈채소와 오랜 시간 한식요리를 공부해 온 노력파 주인장 지홍욱씨(33)의 손맛, 그리고 웃음 넘치는 그의 가족 덕분이다.

6년 전 타향살이를 접고 고향 옥천에 내려와 쌈밥 전문점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지씨는 조리학과를 졸업한 한식 전문가다.

8년 동안 천안, 여주 등 도시에서 경력을 쌓은 후 자신만의 비법으로 음식을 만들고자 식당을 차렸다.

특히 청정지역 옥천에서 생산되는 식재료로 음식을 조리하고 싶어 일하던 도시를 떠나 고향 마을에 한식점을 개업했다.

여기엔 가족들의 역할도 컸다. 홀 서빙 날쌘돌이 아내, 최고의 주방 보조 어머니, 밑반찬 담당 이모, 그리고 직접 농사지은 채소를 공급해 주는 외할머니까지 박자가 척척 맞는 외식업 가족이다.

저마다 맡은 역할을 잘해내는 이 가족을 보고 주변 사람들은 외식업계의 어벤져스(미국의 슈퍼 히어로 영화)라고 부른다. 

덕분에 지선생쌈촌은 충북도 밥맛 좋은 집 지정 및 향토음식 경연대회 입상, 옥천군 모범음식점 선정 등 손님을 대하는 정성과 음식 솜씨를 인정받았다.

옥천 특산물 옻을 활용한 닭볶음탕 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지씨는 “제가 만든 음식을 손님들이 맛있게 드실 때가 가장 행복하다” 며 “고향 옥천에서 부끄럽지 않은 한식 전문가가 되겠다”고 말했다.

지선생쌈촌은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용암사와 가깝다. 이 사찰에는 보물 제1338호 옥천 용암사 동서삼층석탑, 충북도 유형문화재 제17호 옥천 용암사 마애여래입상 등 문화재가 가득하다.

용암사는 일출과 운해로도 유명하다. 사찰에서 180m정도 산을 오르면 일출・운해 사진 찍기 최고의 명소 운무대가 나타난다. 계절의 여왕 5월에 맛난 쌈밥 정식 배불리 먹고 용암사에 오르내리면 하루 여행으로 딱 좋다.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koomlin@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