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북 영동 황간역이 문화플랫폼으로 변신한다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20-05-23 07:09

영동군,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 추진
향후 본사업인 도시재생사업 추진의 기반 역할 수행
충북 영동군 황간면 황간역.(사진제공=영동군청)

충북 영동군 황간면 소재 황간역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23일 영동군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전국 공모사업에 군이 선정돼 황간역을 소재로 한 '고향 역 문화플랫폼을 지역의 거점으로‘란 문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영동군에 따르면 소규모 재생사업은 주민이 제안하고 추진하는 소규모 마을단위 사업으로, 10인 이상의 지역 주민이 공동체를 형성해 사업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의 발전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영동군은 '고향 역 문화플랫폼을 지역의 거점으로'라는 지역특성을 반영한 문화사업으로 최종 공모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군은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지역 동향을 수시로 살폈고 지역전문가 자문 등으로 창의적이고 체계적인 사업계획을 만들어 결실을 이뤘다. 

사업의 핵심은 황간역을 문화플랫폼으로 육성하고 이를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향후 본사업인 도시재생사업 추진의 기반이 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커뮤니티 등 공동체 활동공간을 조성하고 주민이 직접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군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확보된 국비 1억원을 포함해 모두 2억원의 사업비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역 광장에 시 낭송 등을 할 수 있는 소규모 공연장, 주차장 등을 조성해 문화공간의 역할을 강화하고 황간 마실자전거 운영으로 지역관광 활성화와 공동체의식 회복을 꾀할 계획이다. 

신속집행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 올해 안에 완료를 목표로 꼼꼼히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질 높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지역 전체에 활기가 전해지도록 하고 이후 사업 참여 경험을 바탕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138곳을 대상으로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엄격한 평가를 거쳐 75곳을 최종 선정했다.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koomlin@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