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30일 토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청량리 개발의 핵심 입지 꿰찬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6월 분양 예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안준범기자 송고시간 2020-05-23 09:00

2019년 청량리역세권 개발에 1순위 청약통장 2만8천여개 몰려들어
미주상가 개발‘힐스테이트 청량리역’ 분양 앞둬… 수요자 이목 집중

[아시아뉴스통신=안준범 기자] 지난해 고강도 주택규제속에서도 많은 수요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청량리역 일대가 개발의 제2막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청량리역과 인접한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분양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해 청량리역세권 개발지역에서 분양에 나선 3개단지(롯데캐슬SKY-L65,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에는 2358가구의 일반공급 물량에 총 2만8247개의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되며 평균 11.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수요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청량리역 일대의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소유권 이전 등기시까지 전매제한이 적용되는 주거시설을 제외하고 현재 매매가 가능한 업무용 시설의 경우 약 6천만원 이상의 웃돈이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청량리역 일대의 GTX개발과 SRT북부연장 등 굵직한 개발호재에 대한 기대감으로 많은 청약자들이 몰려들었으며, 지난 해 기준 청량리역 일대의 재개발 단지에만 2만5천여건 이상의 낙첨자가 발생한 만큼 청량리역 일대의 추가 공급 물량에 많은 수요자들이 몰려 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현대건설이 미주상가B동을 개발하여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이 청량리역과의 인접성, 단지 내 주민센터 등의 장점으로 수요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청량리동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20층 규모로 지어지며, 전용면적 20~44㎡ 규모의 주거형 오피스텔 총 954실과 상업시설 및 공공업무시설(동주민센터)로 구성된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은 도시철도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광역철도 강릉선KTX, 경춘선ITX까지 총 5개의 철도노선이 지나는 청량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인접한 청량리역 환승센터에서는 약 60여개의 버스노선을 이용할 수 있으며, 차량으로는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로 진·출입이 용이하다.

단지 주변으로 생활 인프라도 풍부해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 쇼핑, 문화시설이 도보권에 위치해 있으며, 청량리역 주변으로 형성된 다양한 상업시설 이용도 편리하다. 청량리종합시장, 경동시장, 동대문세무서, 동대문경찰서, 서울성심병원 등의 각종 생활 인프라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반경 2km 이내에 다수의 공공기관과 대형병원을 비롯해 서울시립대, 고려대, 경희대 등 5개 대학이 위치하고 있어 임대수요가 풍부하며, 업무 중심지인 시청, 용산, 광화문 등으로도 이동이 용이한 만큼 직장인 수요까지 아우를 수 있을 전망이다.

주변으로 개발호재도 잇따르고 있다. 청량리동과 회기동 등 홍릉 일대는 바이오 산업단지로 거듭나고 있다. 서울시는 홍릉 주변을 바이오ㆍ의료 연구개발(R&D) 거점으로 구축하고, 주변 대학ㆍ연구기관ㆍ기업ㆍ병원을 연계해 바이오 의료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됐고, 사업 2단계로 ‘BTㆍIT 융합센터’, ‘2021년 글로벌협력동’, 2024년 ‘첨단의료기기개발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는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 공간 조성 등에 대한 방안을 마련해 향후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이 확대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의 견본주택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일원에 위치하고 있으며, 6월중 개관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