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0-05-23 22:58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번 추도식은 시민들의 양해와 적극적인 협조 속에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되고, 묘역 출입도 통제됐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다.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거행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후 권양숙 여사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위원장 등이 행사장을 나오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하고, 정당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거행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행사장을 나오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정부와 지자체 측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종훈 경남교육감, 허성무 창원시장 등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참석했다.

이들 참석자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1.5m 간격을 두고 의자에 앉았다. 권양숙 여사가 들어서자 주 대표와 심 대표는 악수 대신 주먹 인사를 하기도 했다.

특히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추모객들은 행사장과 멀리 떨어져 마음을 함께했다.
 
23일 오전 11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 시민들이 참배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이번 추도식은 노무현 대통령이 2001년 대권 출마 선언 당시 언급했던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주제로 그의 현재적 의미를 되짚어보고 앞으로의 과제로 삼는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낮은 사람으로 겸손한 권력이 돼, 강한 나라를 이루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과 삶의 궤적을 담은 주제 영상 ‘노무현의 리더십’이 특별 상영됐다.

유시민 이사장은 감사인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애도와 함께 그가 미래 세대에 남긴 희망과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분향, 이해찬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시민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됐다.

이와 더불어 207명의 시민들이 대중가요 ‘상록수’를 부르며 직접 촬영한 영상을 노무현재단이 합창 형태로 제작한 ‘2020 시민합창-대통령과 함께 부르는 상록수’가 공개됐다.

2002년 16대 대선 광고에서 기타를 치며 상록수를 부르는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에 다양한 연령과 성별의 시민들의 합창이 어우러져 추모의 마음을 한데 더했다.
 
23일 오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모지준 기자

이해찬 대표는 추도사에서 “민주의 역사가 헌법에 당당히 새겨지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 그날까지 멈추지 않겠다”며 “노 전 대통령께서 남겨놓은 가치를 남은 우리가 진정, 사람 사는 세상으로 완성하겠다. 부디 영면하시라”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우리 사회 민주시민으로 곧게 자랐을 아이들에게 노무현이라는 이름은 친구 같은 대통령, 당당한 지도자, 새로운 시대의 앞선 시민으로 언제까지나 큰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도식 후에는 참석자들이 국화를 받아 너럭바위 앞으로 이동한 뒤 헌화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