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쿠팡 코로나19 확진" 안전하다고 하지만.. '소비자 불안감 여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5-29 00:43

쿠팡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이 꼬리를 물며 'n차 감염'을 이어가다가 경기도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에서 다시 큰불로 번진 모습이다. 

'집합 금지 명령' 등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쿠팡이 28일 저녁 고객들에게 손편지 형식을 빌어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새벽배송' '총알배송'으로 고객들과 소통해 온 쿠팡이기 때문에 배송 과정에서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대해 많은 이들이 궁금증을자아내고 있다. 이에 쿠팡은 Q&A 형식으로 이와 관련해 상세하게 전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28일  코로나19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제2공장)에 대해 28일부터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쿠팡 측은 26일 이 물류센터를 자진 폐쇄했다.
 
사진출처=쿠팡 홈페이지 안내문

하지만 고양물류센터 직원 A 씨(28·남·인천 계양구)가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A씨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인 B(19·인천 부평구)씨와 지난 23일 부평의 한 PC방에서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A씨가 이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쿠팡 측은 부천에 이어 고양 물류센터도 잠정폐쇄했다.  

회사 측은 "해당 시설을 즉시 폐쇄하고 초강력 방역을 진행하는 한편,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는 물론 일반 직원들까지 자가격리하고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 모든 과정을 질병관리본부를 포함한 방역당국에 상세히 투명하게 보고하고 세세한 사항까지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톡내용=독자 제공

하지만 쿠팡 소비자들은 배송 상품을 통한 감염 위험에 불안해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고객님이 받아보시는 상품은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안전하다"며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550만건이 넘지만 그중 택배를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다고 보고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쿠팡의 해명에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다. 쿠팡은 안전하다고는 하지만 최근 코로나확산으로 지역감염 우려와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모습은 쿠팡의 해명에도 불안감은 여전하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5월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전날 대비 46명이 추가 확진돼 오늘 오전 11시 기준으로 82명 확진자가 확인됐다”며 “그중 물류센터 직원이 63명이고 접촉자는 19명”이라고 밝혔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