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아는 형님' 안보현, '태양의 후예'에 나왔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위수정기자 송고시간 2020-05-30 00:02

(제공=JTBC)


[아시아뉴스통신=위수정 기자] 배우 안보현이 ‘태양의 후예’ 출연 이후, 건설 현장 아르바이트 경험을 전했다.

30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사로잡은 ‘신 스틸러’인 배우 박하나, 이학주, 안보현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임팩트 강한 악역 연기를 했던 배우들답게, 형님들의 환호와 제지(?)를 동시에 받으며 교실로 입장했다.

이날 안보현은 “배우 활동 도중, 생계를 위해 건설 현장에서 일 한 적이 있다”라고 밝혔다. 신인 시절에 생활고 때문에 주유소, 푸드 코트, 일용직 등 각종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는 것.

이어 안보현은 "화제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한 이후에도 건설 현장에서 일했다"라고 밝혀 형님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당시 부산에 있는 친구들은 나를 송중기 급으로 보았다"라며, 고향 친구들과 영상통화를 하던 도중 겪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매력 넘치는 신 스틸러 전학생 박하나-이학주-안보현의 활약상은 30일(토) 밤 9시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entpress@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