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괴산군,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 ‘속도’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송고시간 2020-05-30 09:05

올해 토지보상 후 착공… 오는 2024년 입주 시작 예정
3000명 이상 인구 유입 추정… 지방소멸 위기 극복 기대
괴산미니복합타운 조감도./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괴산군이 괴산미니복합타운(괴산성황에코타운)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괴산군에 따르면 괴산군은 지역주민의 획기적인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토지보상 절차를 밟고 본격적으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괴산미니복합타운은 안정적인 택지 공급을 통한 주택난 해소는 물론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통한 지역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괴산군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복합 문화시설을 갖춘 대규모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괴산읍 대사리 일원 20만㎡ 규모의 괴산미니복합타운에는 행복주택 350호, 분양주택 1431호, 단독주택 35호 등 모두 1816세대의 주택단지가 건립된다.
 
근린생활시설을 포함해 군립도서관, 반다비체육관, 군립어린이집 등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선다.
 
괴산군은 본격 사업 추진에 앞서 이달 7일과 14일, 21일 세 차례에 걸쳐 토지소유자 등을 대상으로 토지보상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업지구 면적이 10만㎡ 이상이고, 토지소유자가 50명이 넘으면 보상협의회를 구성·운영해야 한다고 규정한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괴산군은 LH와 감정평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 차례 열린 보상협의회에서 보상과 관련한 여러 의견과 토지소유자들의 요청사항을 듣고, 협의하는 과정을 거쳤다.

괴산지역은 그동안 중원대학교와 육군학생군사학교 개교, 발효식품농공단지, 대제산업단지, 유기식품산업단지, 첨단산업단지 등의 산업시설 조성, 국립괴산호국원 유치 등으로 학생과 시설 종사자의 주거 수요는 꾸준히 늘었으나, 이에 따른 주택단지 조성이 뒷받침되지 않아 정주여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괴산군이 지난 2015년부터 LH와 본격적으로 협력해 괴산미니복합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이다.
 
사업계획이 발표되자 ‘괴산미니복합타운 주민대책위원회’가 용지비 증액 고시 후 보상계획 공고를 추진하라는 집단 민원을 냈다.
 
괴산군은 이에 따라 주민대책위의 의견을 반영해 공동사업시행자인 LH의 적극적인 업무협조로 용지비를 재산정한 후 1년여 만에 국토교통부 승인과 충북도 고시를 받는 성과를 끌어냈다.
 
이러한 노력 끝에 결국 지난 3~4월에 보상계획 공고를 거쳐 현재 보상을 추진하는 단계에 들어섰다는 게 괴산군의 설명이다.
 
괴산군은 다음달 초 토지소유자 입회하에 감정평가를 실시하고, 월말에 감정평가서 작성이 완료되면 바로 보상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어 올해 안에 문화재 시굴을 진행한 뒤 기반시설공사를 착수, 오는 2023년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기반시설공사가 끝나면 오는 2024년에 행복주택 350세대가 우선 입주하고, 민간분양주택 입주도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괴산군은 괴산미니복합타운이 완공되면 3000명 이상의 인구 유입으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괴산군 관계자는 “괴산미니복합타운이 완공되면 주택난 해소는 물론 다양한 문화시설 충족으로 정주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또한 체계적인 도시 개발을 통한 지역발전과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도 크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