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원광대 중등특수교육과 강경숙 교수, 장애인단체 투명 가림막 기부 가교 역할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이두현기자 송고시간 2020-06-02 12:26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 대한 관심과 배려 호소
원광대학교 이동형 투명 가림막 기부 전달식.(사진제공=원광대학교)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 중등특수교육과 강경숙 교수가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추진한 1200만원 상당의 이동형 투명 가림막 제품 600개의 취약 계층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복지기관 기부에 가교역할을 담당했다고 2일 밝혔다.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의 경제,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발족을 준비 중인 민간 주도 협의체다.
 
지난달 29일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대표 조준호)에 전달된 이번 투명 가림막 기부는 협의체 실무 추진을 지원하는 ㈜테라컨설팅그룹(대표 김현석)과 ㈜아곤(대표 안제니)이 강경숙 교수로부터 코로나19 사태에서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하다는 호소를 접하게 되면서 성사됐다.
 
강경숙 교수는 “취약 계층에 있는 다수의 아동·청소년과 장애인들이 처해 있는 현실을 볼 때, 주변 환경위생 및 개인위생 등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상대적으로 더 큰 것이 사실이다”며, “이들의 복지를 지원하는 기관들 또한 열악한 재정으로 최소한의 방호대책을 마련하는 데에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편, 강경숙 교수는 21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국회의원 후보 순번을 받았으며, 평소 장애학생 교육을 비롯해 사회가치를 창출하는데 관심을 두고 꾸준히 사회공헌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정서적 어려움 겪는 사람을 지원하는 ‘좋은의자’, 발달장애인 쉬운 기사 쓰기 ‘휴먼에이드’, 장애인 기관 ‘엔젤스헤이븐’을 비롯해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사회공헌 포럼’, ‘한반도평화경제회의’ 등 다양한 기관을 돕고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이두현 기자] dhlee300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