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코로나19 전남지역 임금.소득감소세 뚜렷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0-06-02 15:54

전남노동권익센터 도내노동환경실태조사 결과 보고
소득감소보전방안과 특수업종 지자체 특별지원금 지원방안 제언
전남노동권익센터가 코로나19와 노동환경변화 실태조사를 실시했다.(사진제공=전남노동권익센터)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코로나19로 인해 전남지역 노동자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고용유지와 소득보전 방안이 고려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2일 전남노동권익센터(센터장 문길주)가 발표한 '코로나19와 전남지역 노동자의 노동환경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체 응답자의 44%가 임금이 감소했다고 답했으며 가구소득 또한 48%감소했다고 답했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임금의 30~50%감소는 27%, 10~30% 감소는 17%였으며 반면 증가했다고 답한 사람도 2%이다.

가구소득은 30~50% 감소가 29%,10~30% 감소가 19%로 나타나 코로나 19로 가구소득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휴가사용여부 및 사유에 대해서는 전체응답자의 29%가 휴가를 사용했으며 유급휴가는 10%, 무급휴가 19%, 회사의 휴업 7%였으며 사용이유로는 회사요구가 55%, 개인사정 34%였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업장의 지원(방역물품으로 마스크 손소독제 등)여부를 묻는 설문에서는 응답자의 46%가 일부지원을 받는다고 답했으며 전부지원 23%로 69%가 지원을 받는다고 답했다.

반면 31%가 지원을 받지 않는다고 답해 감염증에 대한 예방인식과 노력부족, 긴장감 결여 등 문제점을 드러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확산등의 여파로 실업증가 등 고용유지체계가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고용보험 미가입자로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는 특수고용.프리랜서 직종 종사자에게도 특별지원을 하고 있는 서울.대구의 예에 따라 전남도도 지급해야 하는지에 대해 물은 결과 85%가 찬성했다.

찬성한 경우 지원금의 적정액에 대해서는 53%가 50만원을, 31%가 30만원, 6%가 100만원, 4%가 10만원이라고 답했다.

이에따라 전남노동권익센터는 소규모 사업장에 종사하는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임금소득과 가구 소득의 감소에 대한 보전방안이 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하며 대량 실업방지를 위한 고용유지지원책이 소규모 사업장 맞춤용으로 고안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특수고용.프리랜서 업종에 종사, 현행 제도상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 노동자에게 정부의 재난지원금외에도 지방자치단체틔 특별지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설문은 5월8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과 대면조사를 통해 실시됐으며 온라인 조사 129명, 대면조사 252명 등 381명이 참여했다.

조사대상은 서비스업, 운수업, 제조업, 건설업, 유통업등 5개업종과 기타로 분류했으며 근로계약의 형태는 정규직 49%, 기간제 22%,무기계약직 8%, 특수고용직 4%, 파견용역직 3%순이며 기타는 14%이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