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5일 수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퇴임 후 머물 사저 양산 하북면 지산리 사비로 구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6-05 11:35

청와대 전경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 청와대는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물 사저 문제가 불거져 조금은 당혹스럽다”면 서도, 언론 보도가 나온 이상 다소 이른 감이 있지만공식 발표를 하는 것이 사저와 관련한 투명하고 엄정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에 부합하다 판단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의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습니다만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습니다”고 했다
 
새 사저 부지를 마련한 이유는 경호 문제 때문으로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내려 가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다. 내부적으로도 누차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 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때마다 대통령은 다시 검토해보라는 뜻을 경호처에 전했다고 강 대변인 은 전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입니다.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최근 사저 부지로 하북면 지산리 5개 필지 2630.5㎡을 매입했다. 사저 부지의 매입 가격은 10억6,401만 원입니다. 이 사저 부지의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 대지에서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인 건폐율이 20% 이하다. 사저 입지가 지방 건축 규제에 따른 불가피성이 있음을 감안해 주길 바란다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대통령 사저는 전직 대통령들보다 작은 수준임을 밝힙니다.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 것이며,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khh933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