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 2조 6400억 투입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정석기자 송고시간 2020-06-05 20:21

5일 ‘환경의 날’ 기념행사 개최…환경분야 그린뉴딜 사업 제안
5년 간 일자리 5만 6000개 창출 “지구 살리고 일자리 늘린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환경의 날 기념행사에서 충남형 그리뉴딜 사업 추진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

[아시아뉴스통신=이정석 기자]충남도가 포스트-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안팎에 선언했다.

앞으로 5년 동안 2조6472억 원을 투입해 4대 분야, 10개 과제, 50개 사업을 추진, 일자리 5만6424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그린(Green)으로 그린 충남, 새로운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제25회 ‘환경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발표한 충남형 그린뉴딜은 기후위기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충남을 비롯한 우리나라의 높은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감안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추진에 대응해 마련했다.

방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그린뉴딜 추진으로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로 전환’으로, 목표는 ‘지구는 살리고 일자리는 늘리기 위한 충남형 그린뉴딜’로 설정했다.

4대 분야는 △기후위기 대응 및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녹색 제도와 생활환경 △그린 SOC △거버넌스형 일자리 등이다.

4개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입 예산은 2262억8000만 원으로, 일자리 5134개를 창출하고, 온실가스는 222만3306톤을 감축한다.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과제로는 △탈석탄 정책 추진 △농업·산업 분야별 청정연료 전환 △에너지전환 전략과제 중점 추진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 기후환경영향 연구 등 4개 사업에 805억 원을 투입, 일자리 888개를 만든다.

 ‘녹색제도’ 과제를 통해서는 △탄소중립 실천 연대 확대 △녹색금융 전국 확산 △화력발전 지역자원시설세 세율 인상 등 7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2333개를 창출키로 하고 674억3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생태복원’ 과제를 통해서는 일자리 5453개를 창출을 목표로 7519억 원을 투입해 △서천 브라운필드 ‘국가생태습지공원’ 조성 △부남호 하구 복원(역간척)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비 828억 9000만 원을 투입하는 ‘미세먼지 대응’ 과제로는 △항만 정박 선박 육상전력 공급 등 3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500개를 만들고, ‘환경 및 교육 인프라 확충’ 과제로는 △충남 광역형 환경교육연수원 건립 △탑정호 생태체험단지 조성 등 6개 사업에 811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773개를 만들기로 했다.

총 4233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4068개 창출을 목표로 잡은 ‘그린산업’ 과제에는 △공공폐기물 처리 시설 설치 △중부권 전기차 폐배터리 산업화센터 구축 등 4개 사업을 포함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형 그린뉴딜의 꿈은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이라며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정의로운 에너지전환을 통해 주민 참여를 늘리는 가운데 그린 SOC와 거버넌스형 일자리를 계속해서 늘려 나아가겠다”며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ljs27@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