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창원시, ‘공동주택 음식물류폐기물 RFID(무선인식) 종량제 시범사업’ 추진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0-06-23 17:19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음식물류폐기물 배출 감량을 위해 7월부터 공동주택(아파트) 음식물류폐기물 RFID(무선인식) 종량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 무선주파수 인식시스템) 방식이란 세대별 무게계량 종량제로 전자카드를 이용해, 배출자를 확인하고 배출량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현재 공동주택(아파트) 음식물쓰레기 수수료 부과방식은 음식물류폐기물 전용 공동 수거 용기에 납부필증(칩)을 꼽아 처리 후 금액은 세대별로 균등하게 배분해 각 가정 관리비에 부과하고 있다.

이런 방식으로는 음식물류폐기물 감량에 한계가 있어 원인자 부담원칙과 자발적이고 효과적인 음식물류폐기물 배출 감량을 유도하고자 음식물류폐기물 RFID(무선인식) 종량제를 시범 실시한다.

우선 창원시 내 공동주택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아파트) 중 참가신청한 6개소를 선정, RFID 종량기를 3년 임대방식으로 추진한다.

김동주 환경위생과장은 “이번 공동주택 음식물류폐기물 RFID 종량제 시범사업으로 공동주택에서 배출되는 음식물류폐기물의 30% 이상 감량이 기대된다”며 “이번 시범사업의 장단점을 분석해 2022년부터 우리시 전 공동주택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