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창원시, 지역 국회의원과 ‘대한민국‧창원시 상생발전’ 간담회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0-06-23 17:59

허성무 시장, “창원발전=국가균형발전, 새로운 창원시대 위해 함께하자”
의원들, 시정 발전 위해 해묵은 지역현안 해결에 협력 약속
23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에 연고를 둔 제21대 국회의원을 초청, ‘대한민국∙창원시 상생발전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3일 창원에 연고를 둔 제21대 국회의원을 초청, ‘대한민국∙창원시 상생발전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허성무 시장 취임 이후 가진 첫 행사로 국가균형발전과 창원의 혁신성장 방안을 모색하고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되됐다.

설훈(부천시원미구을, 민주당), 전해철(안산시상록구갑, 민주당), 김한정(남양주시을, 민주당), 이해식(서울강동구을, 민주당) 전용기(비례, 민주당)의원 등 5명이 자리했으며, 참석자들에 대한 명예홍보대사 위촉식으로 행사를 열었다.

허성무 시장은 “우리지역 출신 선∙후배님이 국회의원으로서 국가와 사회의 발전을 위해 큰일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저와 105만 창원시민 모두 큰 자부심과 뿌듯함을 느낀다”며 “창원의 발전이 국가균형 발전과 성장을 이끌 수 있는 새로운 길인만큼 지역현안해결에 의원님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며 환영 인사를 건넸다.

한때 창원은 동남권의 국가경제 발전을 주도하며 산업화의 중심에 섰고 3.15의거와 부∙마 민주항쟁 등 불의에 항거하며 민주화를 꽃피운, 시대를 선도하는 도시였다.

하지만 최근 지역 경기 침체와 수도권 중심 정책으로 기업과 인구가 이탈하며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10년 전 통합 창원시는 광역시급 위상과 잠재력을 지닌 도시로 재탄생했지만 주력산업 위기로 인해 기능이 위축되고 경쟁력도 약화되어 가고 있다”며 “과거 대한민국 발전을 주도했던 창원의 위상 재건을 위해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이번 간담회에 총 11개의 안건을 논의 석상에 올렸다. 가장 먼저 논의된 안건은 ‘100만 대도시 특례시 지정’이다.

그간 시는 특례시 지정을 최우선 시정 목표로 삼아 105만 시민을 비롯해 정치권과 학계, 언론 등과 공동 대응했지만 제20대 국회 마지막 행안위 소위에서 법안이 상정도 되지 못한 채 폐기된 바 있다.
 
23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창원에 연고를 둔 제21대 국회의원을 초청, ‘대한민국∙창원시 상생발전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참석자들에 대한 명예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서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허성무 시장은 “지방분권의 마중물이 될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최종 통과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결국 불발되면서 105만 시민이 큰 실망에 빠졌었다”며 “의원님들께서 나고 자란 창원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제21대 국회에서는 특례시 법안 최우선 처리에 힘을 합쳐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재정인센티브 10년 연장 방안에 대해서도 중지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창원-마산-진해 통합에 따른 특례로 지난 10년간 1460억원을 지원받았지만, 추가 재정수요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연장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성산구 지역의 ‘고용위기지역 신규 지정’도 시급한 안건으로 다뤘다. 지역의 대표기업인 두산중공업과 STX, GM 등 대량 해고 사태가 발생한 것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지역 경기가 더욱 위축된 상황에서 여느 때 보다 지원이 절실하다.

이 밖에도 ▲방산혁신클러스터 국비지원 확대 ▲해양공사 이전부지 주민공공시설 확충 ▲한-세계 화상 비즈니스위크 지원 ▲광역연계 국가철도망 신규사업 반영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유치 ▲문신100주년 기념사업 지원 ▲안전복합체험관 건립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건립 등 산업기반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졌다.

이에 국회의원들은 “창원시의 발전과 시민의 살림살이 제고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며 “창원지역 출신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지닌 새로운 창원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지역 숙원을 해결하는 데 최우선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시는 특례시 추진, 의과대학 설립 등 산적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창원 5개 지역구 국회의원과 23일 정책간담회를 개최하려 했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은 일정상 이유 등으로 불참해 간담회가 성사되지 못했다. 이에 창원시가 유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