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울산시, 올해 상반기 기술강소기업 39개 유치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6-24 11:22

‘제2차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전략회의’ 개최
‘이전·창업 기술강소기업 특별지원금 지원’ 등 유치 활동 강화
울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가 올해 상반기 기술강소기업 39개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시에 따르면 오후 1시 30분 경제부시장실(본관 8층)에서 조원경 경제부시장 주재로 ‘2020년 제2차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전략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략 회의는 시 관련 부서와 울산경제진흥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정보산업진흥원 등 유관 기관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상반기 추진실적과 하반기 추진계획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 등 경제 악화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기업들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이전 및 투자 등을 주저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시작한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과 관련 ▲기술강소기업 유치를 위한 조례 개정 ▲입주 공간 확보, 투자유치위원회 구성 ▲창업 투자 지원, 기업 인증 지원, 투자유치팀 운영 ▲타깃기업 발굴, 투자설명회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부터 기술력이 뛰어난 기술강소기업의 울산 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관내 이전·창업 기술강소기업 특별지원금과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 결과 2020 상반기 기술강소기업 39개사를 유치해 올해 유치 자율목표(55개) 대비 71%에 이르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오는 하반기에도 올해부터 시작하는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기업 유치 ▲울산경제자유구역과도 연계해 수소산업 ▲미래자동차산업, 바이오헬스산업 ▲3디(D)프린팅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춘 기술강소기업을 중점 유치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투자유치 설명회, 온라인 홍보와 기업맞춤형 투자유치팀 활동 등을 통해 투자유치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울산테크노파크, 정보산업진흥원 등 입주 공간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창업기업의 성장단계별 창업 지원, 대·중소기업 공동 기술개발 지원 등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 중심의 연구개발과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 위기를 해소할 돌파구가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