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태화강 중·남구 잇는 두 번째 '(가칭)이예대교' 인도교 개통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6-25 15:20

교량 하부 매달기식 공법으로 38억 원 절감
태화강 국가정원 중·남구 이동 편의… 관광 활성화 기대
25일 오전 가칭 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개통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는 25일 오전 11시 오산광장에서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 개방 행사를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태화강 인도교 설치는 국가정원 방문객들이 중·남구 지역을 오고 가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2 태화강 인도교 설치를 오래전부터 계획해 왔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송철호 시장, 황세영 시의회 의장, 시민 등 300여 명의 참석자들이 오산광장에서 출발해 남구 국가정원 주차장까지 인도교를 함께 시찰하면서 개통을 축하했다.

하지만 약 100억 원에 달하는 예산과 대숲 훼손, 국가하천 점용 문제 등으로 좌초되는 듯 했으나 옥동~농소 간 도로의 (가칭)이예대교를 활용한 하부 매달기식 인도교 설치가 추진돼 이날 개통하게 됐다. 

교량 하부에 매달기식 공법으로 준공된 (가칭)이예대교 하부 인도교는 인도교 신설보다 38억 원의 예산이 절감된 60억 원이 투입됐다. 

특히 태화강 자연경관과 어울리는 디자인과 하부에 조망이 가능한 유리데크까지 설치해 태화강 국가정원의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인도교 개통으로 태화강 국가정원 중·남구 지역을 오고 가기 위해 삼호교와 십리대밭교까지 이동하던 불편이 해소돼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