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 '광명․시흥 취락구역 개발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대 토론회' 개최

[경기=아시아뉴스통신] 홍경의기자 송고시간 2020-06-25 21:00

25일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은 광명․시흥 취락구역 개발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대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경기도의회)


[아시아뉴스통신=홍경의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더민주, 광명2) 위원장이 25일  광명도서관에서 '광명․시흥 취락구역 개발 정책방향 모색을 위한 정책 대 토론회' 를 개최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2020 경기도 상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광명시의회 한주원 의원(더민주, 광명가) 진행으로 경기연구원 도시주택연구실 이외희 선임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맡았다.

토론에는 이일규 광명시의원, 손임성 경기도 도시주택실 도시정책관, 김종진 두길지구 도시개발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원광명, 두길지구 지역 주민 등이 참석했다.

이외희 선임연구위원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취락정비사업 법제검토를 주제로 ▲광명시흥 보금자리주택 지정과 해체,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지정과 관리,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관리계획, ▲특별관리지역 취락정비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두길지구 도시개발추진위원회 김종진 위원장은 “두길, 원광명지구 취락정비 사업에 대해 시는 조속히 추진을 해야한다”면서“광명시는 취락정비사업을 반대할 근거가 없으며, 사업이 오랜기간 지체되어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은 침해받았다.

개발에 있어서는 주민의 땅을 수용하여 통합개발 계획을 수립하는 일은 없어야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광명지구 조승범 토지소유자는 “공여개발 대안과 원광명 두길마을은 통합개발에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는 점, 도시발전을 위한 전담기구의 설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일규 광명시의원은 “광명 시흥 특별정비구역 사업 지연에 따른 주민들의 피해와 희생에 책임감을 느끼며 광명시는 더 이상 주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된다” 면서 “적극행정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단을 만들 것을 촉구한다” 고 말했다.

한주원 광명시의원은“이번 토론회에 참여해 사업과 관련한 광명시의 입장을 전달하기로 한 시 관계자들의 불참통보는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다”면서 “광명시는 주민들의 의견과는 다른 광역 기반시설이 왜 필요한 것인지,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서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시민들에게 설명해야할 것”임을 강조했다.

정대운 위원장은 “이 사안에 대해 지난주에는 국토교통부 공공주택 추진단을 만나 주민들의 피해 상황과 추진의지를 전달했다”면서 “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토론회 오전에 불참의사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광명시에 깊은 유감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시는 더 이상 주민들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며 사업을 지연시켜서는 안되며, 조속히 사업이 추진 될 수 있게 정부와 적극적으로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코로나19 생활수칙에 따라 무관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 되었고, 도민들은 경기도의회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도록 진행됐다.
tkhong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