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정훈교 시인 '난 혼자지만, 혼밥이 좋아' 출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20-06-27 10:44

'난 혼자지만, 혼밥이 좋아' 표지.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시인보호구역이 시인 정훈교의 두 번째 시집 '난 혼자지만, 혼밥이 좋아'를 시보시인선 002번으로 펴냈다.

시집에는 '난 혼자지만, 혼밥이 좋아', '당신이라는 문장을 읽다', '문득이라는 말', 'Nurota, 게으른 주정뱅이' 등 61편의 시가 실렸다.

출판사이기도 한 시인보호구역은 지난해 9월에 김사람 시집을 펴내며, 시보시인선을 시작했다.

시인 정훈교는 2010년 종합문예지 '사람의문학'으로 등단했으며, 첫 시집 '또 하나의 입술'과 시에세이집 '당신의 감성일기'를 출간한 바 있다.

한편 시인보호구역은 시인 정훈교와 함께 이달부터 시인보호구역은 물론 대구 지역의 물레책방, 별책다방 등 전국의 독립책방에서 독자와 만나는 '작은 북콘서트'를 기획하고 있다.

seok193@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