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靑, 공수처법 제정한 곳도, 시행일을 정한 곳도 국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6-28 17:14

청와대 전경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공수처장 후보자를 추천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를 두고 일부 언론 보도에 대통령께서 시간을 못 박고 공수처를 재촉했다는 등이 보도됐다. 이에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28일 청와대의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대변인 청와대의 입장전문>
 
첫 번째, 공수처 출범 시한 관련입니다.
 
공수처 출범 시한은 못 박은 것이 아니고 못 박혀 있는 것입니다. 공수처법을 보면 7월 15일로 시행일이 명기되어 있습니다. 공수처법 부칙입니다. 부칙의 내용은 ‘이 법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공수처법이 공포된 날은 지난 1월 14일입니다. 그래서 7월 15일입니다. 청와대가 자의로 시한을 설정한 것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법이 정한 절차를 국회가 지켜달라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입니다.
 
둘째, 공수처 강행 수순이라는 주장과 관련해서입니다.
 
공수처장 후보자는 국회가 추천하는 것입니다. 국회가 추천하지 않으면 대통령의 임명권 행사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강행을 합니까. 청와대는 공수처 출범을 완료할 수 있게 법이 정한 절차를 지켜달라고 촉구할 뿐입니다. 이미 법률 공포 후 5달 이상의 시간이 흘러갔습니다. 야당은 공수처장 추천 요구를 사법 장악 의도라고 공식 주장했습니다.
스스로를 폄하하는 주장입니다. 공수처법을 제정한 곳도, 시행일을 정한 곳도 국회입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권도 국회에 있습니다. 더구나 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후보자를 추천할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 가장 앞장서서 법을 지켜야 할 곳도국회입니다. 국회가 제때 공수처장 후보자를 추천해 주어야 엄정한 검증 절차와 국회의 인사 청문 절차를 거쳐 훌륭한 공수처장을 출범일에 맞추어 임명할 수 있습니다.


khh933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