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국내사진
"대우건설에게 1400억 피해봤다" 300여명 집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송고시간 2020-06-29 00:00

지난 23일 오후 2시 서울 동작구청(구청장 이창우) 앞에서 노량진본동지역주택조합 재산보호연대(재보연)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소속 조합원들 300여 명이 대규모 집회를 실시하고 있다. 이들의 재산 1400억 원을 동작구청의 잘못으로 대우건설에게 빼앗겨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 집회의 주요 골자 내용이다./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