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속초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강원=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송고시간 2020-06-29 16:06

속초시청 청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강원 속초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속초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문제가 사회적으로 이슈화되면서 학부모와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어린이 등 통학생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주정차 절대금지구역 주민신고 대상지역에 어린이 보호구역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재 속초시는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를 통해 횡단보도, 교차로 모퉁이5m 이내, 소화전 반경 5m 이내, 버스정류장에서 불법주정차를 할 경우 주민신고에 의해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속초시는 여기에 어린이보호구역을 추가적으로 포함시켜 주민신고제를 운영할 예정이며 신고방법은 기존과 동일하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유사한 각도에서 차량번호와 위반지역이 식별되게 촬영한 1분 간격의 사진 2장이면 된다.

다만, 24시간 운영되는 4대 불법주정차 구간과는 달리 어린이보호구역의 운영시간은 아이들 등하교 시간을 고려해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또한, 신고범위는 초등학교 정문으로 부터 처음 접하는 교차로까지며 그 외 장소는 어린이 보호구역이라 하더라도 주민신고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속초시는 행정예고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 후 오는 7월 한달 간 계도기간을 거쳐 8월 3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속초시 관계자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일어나는 교통사고는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는 불법주정차가 주된 원인이 된다”며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추진되는 제도이니 만큼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press365@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