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 대통령, 코로나 위기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심각한 위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은해기자 송고시간 2020-06-29 16:56

민·관이 다시한번 혼연일체가 되어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 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자리에서 “일본이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 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 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생산 차질도 일어나지 않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를 앞당기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핵심품목의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특히,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들 사이에 힘을 모아 협력한 것이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 되었다.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1년의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됩니다.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다.” 우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하여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한번 혼연일체가 되어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 해야된다. 이에 대한 정부의 전략과 계획을 국민들께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khh933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