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

[강원=아시아뉴스통신] 김종학기자 송고시간 2020-06-29 17:28

태극문양과 백의민족을 상징하는 파랑·빨강·하양이 어우러진 선수들의 모습 담아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 기념우표(사진제공=우정청)

[아시아뉴스통신=김종학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우표 67만2000장을 6월30일(화) 발행한다.
 
우리나라는 1988년 서울 올림픽 개최 이후 세계 5대 메가스포츠 대회(동·하계 올림픽, 피파 월드컵,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모두 개최해 스포츠 강국의 위상을 각인시켰다. 대한체육회는 대한민국 스포츠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
 
도쿄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1920년 7월 13일 출범한 ‘조선체육회’는 창립 3개월 만에 오늘날 전국체전의 효시인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 이듬해 제1회 전조선축구대회와 전조선정구대회 등을 개최했다.
 
1925년에 접어들어 조선체육회는 야구, 축구, 정구, 육상 등 다양한 종목의 대회를 운영하며 조선 체육인들의 구심체 역할을 하게 됐다. 1938년 7월에 조선체육협회로 합병되면서 조선체육회는 해산했으나 광복 직후 부활해 1948년 9월 3일에 국호인 대한민국에 따라 ‘대한체육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어려운 시절에도 대한체육회를 중심으로 스포츠는 발전했고 국민에게 큰 힘과 위로가 됐다.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 출전하여 한국인 최초로 세계 무대를 제패한 손기정 마라톤 선수,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건국 후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던 양정모 레슬링 선수 등은 국민에게 큰 희망을 줬다.
 
대한체육회 창립 100주년 기념우표에는 조선체육회 초창기에 개최했던 세 가지 대표 종목인 야구·축구·정구가 담겨 있다. 태극문양과 백의민족을 상징하는 파랑·빨강·하양이 어우러진 선수들의 모습에서 100년 전 항일의 표상이 되었던 근대체육의 가치를 확인할 수 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기념우표 발행을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의 자랑스러운 100년 역사를 되짚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념우표는 가까운우체국을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 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g1asia@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