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07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상의,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경기회복 더뎌"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영호기자 송고시간 2020-06-30 17:23

대전상의, 관내 300개 제조업체 조사… 3/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76'
지난 분기 대비 6포인트 상승… 기준치(100)에 여전히 못 미쳐
국내를 비롯한 미국과 남미,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의 ‘코로나19’ 감염증 재확산 우려로 불안심리 가중
대전상공회의소 전경

[아시아뉴스통신=이영호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면서 대전지역 기업들의 경기 회복이 디딘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전상공회의소(회장 정성욱)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3/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가 지난 2/4분기 보다 6포인트 상승한 ‘76’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코로나19’가 재확산 기미를 보이면서 수출길이 여전히 열리지 못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n차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한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BSI지수 추이

조사에 응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과제 1순위로 ‘금융·세제 지원(57.0%)’을 꼽았다.

이어서 ‘내수·소비 활성화(43.0%)’, ‘고용유지·안정 지원(36.0%)’, ‘투자활성화(30.2%)’, ‘수출·해외 마케팅 지원(12.8%)’ 순으로 응답했다. 

제조기업의 과반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에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대응책 준비 정도에 대해 ‘피해 최소화에 집중하느라 대응 여력이 없다(51.2%)’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는 기업은 31.4%, ‘대응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라는 기업은 17.4%에 머물렀다. 

대응책을 ‘마련 중’이거나 ‘이미 수립한 대응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글로벌공급망 변화에 따른 부품조달 및 수출지역 다각화 검토(28.2%)’, ‘R&D 등 핵심기술·역량 개발 주력(25.9%)’, ‘디지털 공정, 재택근무제 도입 등 생산·근무환경 변화(22.4%)’, ‘신산업·융복합 산업으로 업종전환 및 사업재편 고려(7.1%)’의 순으로 많았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주요 국가들이 코로나19 초기대응 이후 경제활동 완화조치를 취했지만 재확산 기미가 보이는 등 2차 유행 우려가 커져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기업들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이 확대돼야 하고 내수 소비 진작을 위한 보다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lyh6381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