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구리경찰서,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와 '지켜Zone(存)'MOU 체결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병길기자 송고시간 2020-07-01 10:42

지난 30일 경찰서 2층에서 협약서 체결...학대아동 조기발견. 보호
구리경찰서와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가 협약서를 체결했다. 

[아시아뉴스통신=이병길 기자] 경기 구리경찰서(서장; 유희정)는(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와 학대아동의 조기 발견 및 보호를 위한 '지켜Zone(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업무협약은 지난 달 30일 경찰서 2층 우리홀에서 경찰서장, 여성청소년과장 등 경찰관과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 신의진 협회장 등 협회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켜Zone(存)'이란 아동학대 피해자를 지켜주는 공간, 안부를 묻다라는 의미로서 이곳에서는 누구나 학대받는 아동을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함이 있으며 신고용지, 포스터 등을 비치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구리서는 구리시 관내 5곳(시청. 수택1동. 수택3동 행정복지센터. 청소년수련관. 롯데마트)을 '지켜Zone'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는 '지켜Zone' 내에 학대신고함(엔젤박스). 아동학대 예방포스터, 신고용지 등을 비치하고 관리 운영할 예정이다
또 한.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학대아동의 조기발견 및 보호를 위해 공동 협력할 예정이다.

유희정 구리경찰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구리경찰은 위기아동을 조기에 발견할수 있도록 신고망을 확대하고 전문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 보호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의진 (사)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KAVA)도 "더 이상 확대로 고통받는 아동이 없도록 '지켜Zone'이 가교역활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hankil686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