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0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내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기관 3곳중 1곳 '고장 기기' 보유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양종식기자 송고시간 2020-07-01 11:22

경기도, 6월1일~19일 시민감사관 합동 479곳 점검 결과 155곳 761대 작동불량
시민감사관이 자동심장충격기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아시아뉴스통신=양종식 기자] 경기도내 자동심장충격기(AED) 의무설치기관 3곳 중 1곳은 고장 난 기기를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 등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는 시민감사관 29명과 합동으로 지난 6월1일부터 19일까지 도내 AED 의무설치기관 479곳(AED 2142대 보유)를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실시한 결과 33%인 총 155곳에서 761대가 작동 불량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이들 155개소가 보유한 AED는 총 1020대로 전체 보유기기의 74.6%가 고장 난 것이어서 관리부실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에는 현재 2908개 의무설치기관에 5187대의 AED가 설치돼 있다. 도는 이번 감사에서 비교적 관리가 취약할 것으로 예상되는 공동주택 600세대 이하 321곳 558대는 전수조사, 5대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600세대 초과 공동주택 145곳 1555대는 표본 조사, 철도역사·여객자동차터미널·항만 등 다중이용시설 13개소 29대는 전수 조사했다.

주요 조사내용은 ▲자동심장충격기 정상 작동여부 ▲배터리 및 패드 유효기간 준수 여부 ▲설치 장소의 적정성 등 관리 실태였다.

장비 미작동을 포함해 배터리 및 패드 유효기한 경과, 위치안내 표시 부적정, 관리자 미표시 등 경미한 위반사항까지 합치면 394곳 1835대(84.5%)가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 사항 가운데 일부는 배터리 유효기간이 2016년까지로 4년이나 지났으며 기기를 경비실 숙소 화장실에 보관한 경우도 있었다.

도는 시군구 보건소에 자동심장충격기 관리에 대해 시정 및 권고할 예정이며, 설치기준을 구체화하고 관리 부실 시 제재할 수 있도록 법령·지침 개정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김종구 감사총괄담당관은 "자동심장충격기는 도민이 심정지 등 위급상황에서 누구나 신속하게 사용될 수 있어야 함에도 3곳 중 1곳이 불량이었다"며 "이번 감사는 장비 점검과 보관을 계도해 도민이 응급상황에서 초기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정비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감사실시 전 심폐소생술 교육과 함께 특정감사 사전교육을 실시해 감사 참여자의 감사역량을 강화했다. 또 시민감사관 29명과 협업해 사전교육부터 감사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해 위반사항을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함으로써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감사가 되도록 했다.

도는 앞으로도 시민감사관들과 함께 생활적폐 개선, 도민의 안전, 사회적 약자보호 등과 같이 도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도민체감도가 높은 분야에 대한 감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didwhdtlr7848@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