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인천복지재단, '인천형 단일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 착수보고회 개최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이채현기자 송고시간 2020-07-01 11:25

지난달 29일 인천복지재단(대표이사 유해숙)이 '인천형 단일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 착수보고회를 열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복지재단(대표이사 유해숙)은 지난달 29일에 '인천형 단일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인천의 많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관심사인 처우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작년에 진행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실태조사'에 이은 후속 연구다.

착수보고회는 시 복지정책과 김성훈 과장,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 이배영 회장 등 33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구는 인천시 사회복지시설의 보수체계(기본급과 수당)와 인사관리체계를 파악하고 이를 타 지역의 사회복지시설 및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의 보수체계와 비교 분석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국·시비 지원 시설을 대상으로 한 보수체계 및 인사관리체계 조사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단일임금체계에 대한 인식조사를 병행할 예정으로 재단은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재단은 전문가와 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하기 위해 실무협의체와 자문위원단을 구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유해숙 대표이사는 인사말에서 “현재 사회복지시설의 종사자들은 코로나19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재단은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번 연구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이채현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