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국제
누적 확진자 2만명 넘어선 일본, 코로나19 검역 명령 위반 시 처벌하는 법안 검토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조날드 타파난기자 송고시간 2020-07-04 00:51

일본 도쿄에 있는 도로 위쪽의 전광판에는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야 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는 모습 2일./(사진제공=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조날드 타파난 기자] 최근 도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재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장 중단이나 검역 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처벌하는 법안을 도입할 것이라고 재팬 타임스가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사업정지 권고 및 명령을 내렸으나 강제성이 없어 이행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일본 대표 게임 업장인 파친코는 명령에도 영업을 이어나갔으며, 눈치를 보던 사업장들은 비상사태가 해제되자 곧바로 영업을 재기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중앙 및 현 정부의 권한을 강화하고, 신종 감염병을 퇴치하기 위한 특별조치법과 검역 및 예방과 관련된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확인된 일본 의료 시스템 문제도 검토 대상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해당 법안이 하루빨리 통과되어 도입되길 바라며 올가을 임시국회가 열리지 않을 경우 내년 정기 국회에 법안을 상정한다고 밝혔다.
 
3일 추가된 신규확진자 232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일본 내 집계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탑승객 포함 20,036명이며 사망자는 990명이다.
 
최근 확진자가 재 급상승 중인 도쿄의 경우 3일 124명의 신규확진자 추가로 총 6,533명의 누적 확진자를 기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