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아는형님' 김민준, 아내 권다미 동생 'GD' 덕에 받는 예상치 못한 혜택?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7-05 09:22

'아는형님' 김민준, 아내 권다미 동생 'GD' 덕에 받는 예상치 못한 혜택? (사진출처-아는형님 방송 캡처)

배우 김민준이 처남인 지드래곤을 향한 고민거리를 털어놓아 주목받고 있다. 

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지드래곤의 누나 권다미와 결혼한 김민준은 "GD누나인 걸 알고 만났냐"라는 질문에 "첫 번째 소개팅에서 GD 누나를 만났다. 물론 소개팅 나가기 전에 (GD 누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소개팅에 나갈 의향이 생겼을 때 나간 처음이자 마지막 소개팅의 상대가 아내다"고 털어놨다.

김민준은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가 아주 빠르게 진행이 됐다"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김민준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처남에게 용돈을 챙겨주고 싶지만, GD가 처남이라 어느 정도 돈을 줘야할지 신경 쓰인다는 것.

김민준은 "내가 형제가 누나 밖에 없다. 만약 처남 될 친구가 나이가 어리면 친형처럼 돌봐주고 싶었던 로망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바람대로 결혼 후 처남이 생긴 김민준은 "처남이 군대도 늦게 갔고, 휴가도 나왔을 때 용돈을 쥐어주고 싶었다. 그런데 휴가 나온 예비 처남을 만나러 가는데 고민이 생겼다. 용돈을 얼마를 줘야할지 모르겠더라"고 전한 것. 

그러면서 "10만원이 사실 괜찮은 액수인가"라고 갸우뚱했다. 이수근은 "매형이 주는 용돈은 액수와 상관 없이 좋지 않겠냐"라고 되물었다. 

김민준은 처남이 지드래곤인 덕분에 예상치 못한 혜택을 받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신혼집 이사 가는데 대본 보는 책상이 가지고 싶었다. 그런데 갑자기 와이프가 처남 집에 책상을 가지러 가자고 하더라. 그때 처남이 없을 때 아내랑 들고 나왔고, 그걸 너무 잘 쓰고 있다"고 웃었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