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신박한 정리' 윤균상, 세상 떠난 반려묘 '솜이' 생각에 '울먹'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7-05 11:01

윤균상 (사진출처-신박한 정리 캡처)

'신박한 정리'에 출연 중인 배우 윤균상이 세상을 떠난 반려묘 솜이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배우 신애라, 개그우먼 박나래가 윤균상의 집을 찾아가 집안 정리를 도와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신애라에게 "이 친구(윤균상)가 보기에는 깔끔한데 고양이를 네 마리를 키운다. 그러니까 고양이 짐들이 좀 많이 나와 있다"며 "첫 번째 의뢰인으로 이 친구네 집을 정리해주는 게 어떨까 싶다"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윤균상의 집에 찾아가 곳곳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윤균상은 "고양이를 키우면서 혼자 살다 보면 정리에 대한 관심이 멀어지는 것 같긴 하다. 뭘 어떻게 손대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후 부엌의 장식장을 보던 박나래는 한 장식품에 시선을 보냈다. 신애라는 "이건 되게 오래된 것 같다. 영화 속에 나오는 것 같다"며 궁금해했다.

윤균상은 "밑에 자갈 같이 있는 게 저희 솜이 뼈다"라며 "본 스톤이라고 해서 고양이가 죽었을 때 화장을 한 후에 압축을 시켜서 스톤으로 만들어서 저랑 같이 지내는 거다"라고 답했다.

신애라가 "하늘나라로 보낸 고양이냐"고 묻자, 윤균상은 "솜이가 작년에 제 생일 전에 갔는데 마지막 모습도 못 봤다. 병원에서 위독하다고 했을 때 바로 갔는데도 숨이 멎은 상태였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균상은 "솜이는 병원에 있던 아픈 애를 데리고 왔는데, 갈 때까지 아프게만 한 것 같아서. 미안하다. 복막염에 걸렸을 때 병원에서 안락사를 시키는 것도 방법이라고 하더라"며 "좀 더 내가 선택을 빨리했다면, 힘들지 않았을 텐데"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윤균상의 집에 대해 고양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이 집의 주인이 사람인지 고양이인지 분간이 어렵다는 이야기들이 이어졌고, 모두가 독립적이고 정리된 공간에서 지낼 수 있도록 비우는 작업이 계속됐다. 

신애라 박나래로 꾸려진 신박한 정리단의 활약과, 공간 전문가의 명쾌한 처방으로 새로운 느낌의 공간이 탄생하며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전했다.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