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경찰 미투 관련 신고 접수 된나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7-09 20:03

박원순 서울시장./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경찰에 들어와 경찰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박원순 시장은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며 “이날 오후 4시40분 예정돼 있었떤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담과 하기로 한 면담도 취소했다”고 했다. 


이어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으로 알려졌다”며 “시장 소재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소방당국도 아직 수색중이며 경찰에 협조하고 있는 사항이다. 


한편 한 매체에서 박원순 시장 관련 미투 의혹을 보도하려 했다는 정보가 돌았으나, 이에 종로경찰서는 “미투 관련해 과장께서  따로  브리핑 할 것이다”고 전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