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류호정, 박원순 고소한 전 비서에 "네 잘못 아니야" 2차 가해 우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7-10 16:56

류호정 의원.(사진=인스타그램)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前 비서에게 "네 잘못이 아니야"라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하면서도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류 의원은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고 읽는다"며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면서도 성추행 혐의로 박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A씨에 대한 걱정을 우선시했다. 

그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그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는 A씨를 향해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위로하며 영화 ‘굿 윌 헌팅’ 속 등장인물 숀이 주인공 윌에게 전한 말이라고 전했다. 

류 의원은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다시 회자됐던 이 말을, 닿을지 모르는 공간에서 볼 수 있을지 모를 당신에게 전한다"고 했다. 

이어 "당신(A씨)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걱정했다. 

아울러 "어제 오늘의 충격에서 ‘나의 경험’을 떠올릴 당신들의 트라우마도 걱정"이라며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류호정 (사진출처-류호정 페이스북)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