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김호중 前 매니저, 소속사·악플러 등 823명 명예훼손으로 고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0-07-11 12:23

김호중/(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가수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김호중의 소속사와 악플러들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10일 스포티비뉴스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의 전 매니저 등 4명은 지난 9일 경남 진주경찰서에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모욕,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소속사 외에도 악성 댓글 등을 작성한 823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전 매니저 측과 다음주에 만나기로 약속을 잡아준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7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지금 현재 힘든 시절 함께했던 좋았던 추억들이 퇴색되고 변질되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픕니다. 진심으로 형들에게 고맙고 죄송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습니다. 저는 지금 너무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고, 계속 이런 식으로 틀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형님들과 만나서 대화로 저에 대한 오해를 풀고 잘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7일 녹화를 끝으로 '사랑의 콜센타'에서 하차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