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뉴스홈 청와대
故 박원순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반대..."국민청원 40만명 넘었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2 02:06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葬)으로 5일간 치러지는 것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하루만에 4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또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측이 '서울특별시장(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하자, 일각에선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전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국민들이 이해를 할수 있냐는 주장을 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동의한 국민은 12일 오전 2시 3분 현재 48만1,001명을 넘어섰다.

청원 동의 인원 20만명이 넘으면 청와대가 의무적으로 답변을 해야 함에 따라 청와대는 해당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달 9일부터 한달 이내에 공식 답변을 내놓을 예정이다.

반대여론이 확산하자 야권을 중심으로 박 시장 장례절차를 문제삼으며 조문에 나서지 않는 경향도 짙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조문예정이었던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최종적으로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조문에 나서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