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A씨 측, 오후 2시 기자회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3 13:24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가운데 운구차에서 고인의 영정이 내리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장 비서 A씨 측이 오늘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입방을 밝힐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박 시장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그의 극단적 선택이 성추행 혐의때문이 아닌 이유가 있을 것이란 주장이 나오고 있어 A 변호사가 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8일 피해여성은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위반 등으로 경찰에 고소한 뒤 조사를 받았다.

따라서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박 시장을 고소한 전 여비서 측의 요청에 따라 관할 경찰서를 통해 고소인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전 여비서측은 고소장 제출 당시부터 신변보호 요청을 해 전담 보호 경찰관을 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에 소재한 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 A씨의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