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금강원, 코로나19로 미뤄진 '금융사 종합검사'…다음달 시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4 00:00

금융감독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들어 단 한건의 종합검사를 하지 못한 금융사 종합검사를 다음 달부터 시작한다. 

13일 금강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종합검사 대상인 금융사에 자료 요청을 하고 다음달 본격적으로 검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금감원 관계자는 "보통 종합검사에 나가기 한 달 전에 금융사에 사전 통지를 하고 자료 요청을 한다"고 말했다.

올해 초 금감원은 은행 3개, 지주 3개, 증권사 3개, 생명보험 3개, 손해보험 3개, 여신전문금융사 1개, 자산운용사 1개 등 17곳을 종합검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계획한 검사를 그대로 소화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초 계획한 검사 횟수의 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편 종합검사 대상은 은행, 증권, 보험, 금융지주 등이다. 금감원은 올해 초 금융소비자 보호를 전면에 내세워 17회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그대로 실시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업계에서는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이 대상으로 거론됐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