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고 박원순 고향 창녕에 영면...부모 합장묘 옆에 안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4 00:00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고향인 경남 창녕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1970년 중학교를 졸업하고 상경해 서울 생활한 시작한 그는 5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갔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해가 13일 고향인 창녕에 영면했다. 박 시장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30분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유족과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 공동장례위원장과 시민사회 대표자 등 제한된 인원 100여명만 참석했고,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박 시장의 유해는 오후 5시 30분쯤 생가와 선영이 있는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에 도착했다. 유족은 고인이 1970년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 상경하기 전까지 살았던 생가에 먼저 들러 영정을 모신 뒤 장지로 향했다.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생가에서 지역 주민들이 슴픔에 잠겨 흐느끼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창녕군 박 시장의 생가에는 "기억합니다. 못다한 꿈 우리가 지키겠습니다"라는 추모 현수막을 걸려 있었다. 일부 지지자들은 박 시장의 운구 행렬을 보고 흐느끼기도 했다.

유족은 집 내부에 영정을 모신 뒤 술을 올리며 절을 하고 장지로 향했다. 장지는 고인의 유서에 따라 근처 부모의 묘 곁에 묻기로 했다. 생가와 1km가 채 안 되는 거리다.

장지로 향하는 생가 주변에는 '기억합니다. 못다 한 꿈 우리가 지키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 있었다.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생가에서 서울시 조희연 교육감이 고 박 전 시장 생가에 도착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유족들은 고인이 1970년 중학교를 졸업할 때가지 살았던 생가에 들러 내부에 영정을 모셨다. 이어 술을 올리고 절을 한 뒤 장지로 향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생가 주변에 엎드리거나 박 시장 영정을 붙잡고 흐느꼈다. 

이날 고인의 마지막 길은 유족과 함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기동민·박홍근·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성무 창원시장,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등이 배웅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