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정치
곽상도, 윤미향 사태 68일 간 각종 의혹 수집한 자료 검찰 제공, 수사 촉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20-07-14 14:36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미래통합당‘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곽상도 위원장과 윤창현 위원이 13일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방문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축소 신고 및 횡령 의혹 등에 대한 수집ㆍ분석한 자료를 제공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가 검찰에 제공한 자료는 ▲정대협ㆍ정의연이 모금한 82억원 후원금 내역과 증빙자료 ▲길원옥 할머니 통장내역 ▲윤미향 의원 개인계좌 현황 ▲윤미향 의원이 현금으로 매수한 부동산 등기부등본, 안성쉼터 등기부등본 ▲정대협ㆍ정의연 단체 후원금, 정부보조금을 활용해 윤미향, 가족, 주변인들이 혜택을 받은 사례 ▲여성가족부 등 정부부처에서 제출한 자료 등이다.

곽상도 위원장은 지난 9일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4차 회의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정대협·정의연 후원금은 최소 82억원(국고보조금 13억 4300만원 포함)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횡령 의혹 등이 제기되는 만큼 후원금의 실제 규모와 사용처 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정부 보조금 허위 작성 및 부실 회계 처리 의혹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및 각종 후원금 개인계좌 횡령 의혹 ▲길원옥 할머니 보조금 착복 의혹 ▲부동산 현금 매입ㆍ 딸 유학자금 출처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곽 위원장은 “윤미향 사태 68일이 지난 지금도 윤미향 당사자에 대한 소환조사 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검찰 인사를 앞두고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 며 “검찰에 제공한 자료들이 수사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사결과가 조속한 시일 내에 도출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