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부동산 3채 보유 박영선 장관, 청와대 주택 처분 권고에...결정은?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민규기자 송고시간 2020-07-15 01:2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박민규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무려 3주택자로 드러났다. 박 장관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13억 9000만원대 단독주택이 있고 배우자는 9억원대 일본 도쿄에 아파트 하나, 종로구에 교복동에 5억원대 오피스텔 한 채씩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청와대가 정부 고위 공직자 다주택 보유자에게 처분하라고 권고했지만, 일부 고위 공직자들은 어떠한 발언없이 이를 지켜만 보고 있어, 여론의 관심이 모아지고있는 상황이다.

 

지난 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각 부처는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라”며 “다주택자는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고위공직자들이 집을 여러 채 갖고 있는 상황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국민에게 믿음을 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노영민 비서실장은 최근 다주택 참모들을 향해 이달 말까지 1주택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권고한 뒤 자신도 서초구 반포동의 아파트와 충북 청주의 아파트 중 청주 아파트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고, 이후 이른바 강남의 ‘똘똘한 한 채’를 지켰다는 비난 여론적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청와대는 다주택자 참모들의 매각 계획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9일 경기도 의왕시의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고위공직자 다주택 보유자였던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기재부 차관이 보유 주택을 처분한 바 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다시는 아파트 양도 차익으로 터무니없는 돈을 벌 수 있는 아파트 투기 의식을 없애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고위공직자의 솔선수범이 중요하다”며 “다주택 의원과 고위공직자에게 실거주 외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당부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정책을 결정하는 청와대 고위공직자와 여당 등 국회의원들이 부동산을 과다하게 보유하고, 공직자들이 부동산가격 상승의 불로소득과 특혜를 누리는 현실에서는 국민을 위한 주택정책을 제대로 추진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3년 동안 지속된 집값 폭등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minkyupark1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