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올해 하수도사업 국비 130억 원 추가 확보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7-27 08:10

울산슬러지자원화시설 120억 원·방어진하수처리 증설 10억 원 등
울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가 올해 하수처리시설 사업과 관련해 국고보조금 130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국비를 추가로 확보한 사업은 울산슬러지자원화시설 건립사업과 방어진 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이다.

지난해 1월 착공한 울산슬러지자원화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497억 원을 투입해 하루 200톤 처리규모의 하수슬러지처리시설을 오는 2022년 1월까지 증설하게 된다.  

또 방어진 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은 하루 10만㎥의 기존 처리능력을 하루 14만㎥로 4만㎥을 증설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584억 원이 투입되며 올해 6월 착공해 오는 2023년 6월 준공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당초예산에 179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방어진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등 15개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국비가 턱없이 부족함에 따라 환경부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을 수차례 방문해 국비 130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며 “이번 국비 추가 확보로 공사를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9월경 2020년도 환경부 4차 국비 조정 시에도 상북소호 소규모하수도 설치공사의 부족예산 20억 원도 추가 증액을 요청할 계획이다.  

만약 이 사업에 대한 국비도 확보되면 총 150억 원의 국고보조금이 추가로 확보돼 하수처리시설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