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 서구,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연일“구슬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송고시간 2020-08-02 10:39

대전 서구는 지난달 30일 집중호우로 관내 공동주택에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민‧관‧군이 협력하여 피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사진제공=서구)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대전 서구는 지난달 30일 집중호우로 관내 공동주택에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민‧관‧군이 협력하여 피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역대 4번째로 기록된 이번 집중호우로 발생한 공동주택 대규모 침수로 차량 284대가 침수되었고 28세대 152명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에 구는 구호작업을 마친 소방서로부터 지휘권을 이양받아 가용할 수 있는 인력 및 장비를 최대한 가동하여 신속히 복구를 추진하는 한편, 이재민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을 운영하고 적십자 및 재해구호협회 등과 연계하여 구호물품 및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7월 31일 피해 공동주택의 상수도‧가스‧전기는 복구가 완료되었으며 복구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주말과 휴일 자원봉사단체 및 공무원 등의 복구인력 100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하는 등 조속히 복구가 완료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연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전 서구는 지난달 30일 집중호우로 관내 공동주택에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 ‘통합지원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민‧관‧군이 협력하여 피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일 밝혔다.(사진제공=서구)

또한, 지난 31일과 1일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직접 피해 현장에 방문하여 상황을 확인하고 복구 상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였으며, 장종태 서구청장도 현장에서 피해 및 복구 상황을 설명하고 복구와 관련한 정부 예산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한편, 정림동 이재민을 돕기 위해 천주교 정림동성당(본당신부 백성수) 현금 300만원, 구세군 충청지방본영(지방장관 이광열)에서는 400여만 원 상당의 선풍기, 이불 등을 기탁하는 등 각계각층의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장종태 청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수해 지역 복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sunab-4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