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종합) 충북 북부 폭우 피해 잇따라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송고시간 2020-08-02 12:00

1일 오후 6시부터 충주.제천.단양 250㎜ 이상 물폭탄
3명 실종… 주택 침수.토사 유출.터널 통제.충북선 중단
2일 오전 11시쯤 청주시 상당구 무심천 수영교 부근 세월교 진입통제 시설에 나뭇가지 등 쓰레기가 잔뜩 걸려있다. 청주 상당에는 1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107.5㎜의 비가 내렸다. 금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2시30분 청주시 무심천 흥덕교에 홍수주의보를 내렸다./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일 충북도와 청주시, 기상청 등에 따르면 충북지역에 1일 오후 6시부터 도내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장대비가 내렸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누적 강수량은 충주 엄정이 339.0㎜로 가장 많고, 단양 영춘 284.0㎜, 제천 백운 255.0㎜, 제천 263.2㎜, 청주 상당 107.5㎜, 괴산 청천 102.0㎜, 진천 86.5㎜ 등을 기록했다.
 
이밖에 음성 금왕 52.0㎜, 보은 속리산 24.0㎜, 증평 18.5㎜, 옥천 5.0㎜, 영동 1.5㎜ 등 지역별로 차이가 크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제천, 단양, 음성, 충주, 괴산, 청주 등 6개 시.군에 호우경보를 발령했다.
 
이날 오전에 청주시 무심천 흥덕교와 괴산군 목도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많은 비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 신고가 속속 접수되고 있다.
 
인명피해의 경우 음성과 충주에서 각각 2명, 1명 등 3명이 실종됐다.
 
충주에서는 2명이 다쳤다.
 
충주 실종자는 소방관으로 전해졌다.
 
산사태로 인해 제천에서 충주방향 다릿재터널이 오전 9시30분부터 통제되고 있으며 북충주에서 양평 방향 중부내륙고속도로 중원터널 앞도 통제되고 있다.
 
단양 매포 국도 5호선은 침수로 통행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청주 5건을 비롯해 괴산 3건, 충주와 단양 각각 1건 등 토사유출 9건이 발생했다.
 
주택침수는 음성 16건, 단양 13건, 충주 6건, 제천 4건, 청주 1건 등 모두 40건이 발생했다.
 
충주 엄정면 미래리 시장 원곡천 배수로 역류로 이곳 80세대 120여명이 시장회관으로 대피했다.
 
또 앙성천 범람에 대비해 충주 항성명 용포리 용당마을 193세대 340여명에 대해 대피명령이 준비 중이다.

현재 삼탄역과 공전역 토사유출과 침수로 이날 오전 6시부너 충북선 열차가 운행을 멈췄다.
 
충북선과 태백선이 선로 침수로 장시간 열차운행이 멈춘 상태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부터 3일 오후 9시 사이 다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일부지역 10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면서 시설물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를 당부했다.

memo340@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