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순천향대, ‘코로나 특별장학금’ 지급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고은정기자 송고시간 2020-08-02 15:01

성적우수장학금 등 종전 교내 장학금은 유지하면서 실납입 수업료의 10% 지급
 순천향대학교 전경.(사진제공=순천향대학교)

[아시아뉴스통신=고은정 기자] 순천향대는 지난달 31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1학기 등록금 기준으로 실납입 수업료의 10%를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한다고 2일 밝혔다.
  

대학교에 따르면 이번 수혜 대상은 약 8000여명의 재학생이 해당되며 개인별 10%로써 전체 장학금액은 약 25억 2000여만 원이다.
  
지난 1학기에 등록한 재학생을 기준으로 계열별로는 최대 약 34~50만 원선의 금액을 특별장학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오는 8월 졸업예정자에겐 현금으로 직접 지급하고 2학기 등록자에겐 실납입 수업료에서 해당금액을 감면해 주는 방식이다.

또 오는 2학기에 휴학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복학시 이를 적용해 감면할 방침이다.
 
문대규 기획처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일련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며 “대학의 재정적 부담이 적지 않지만 이번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이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앞으로 코로나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학교는 ‘코로나 특별장학금’ 지급 방안을 놓고 지난 6월부터 5차에 걸친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총학생회 대표 학생들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 

rhdms953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