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뉴스홈 생활/날씨
박남춘 시장, 호우경보에 따른 시민 피해 최소화 대응 긴급회의

[인천=아시아뉴스통신] 조은애기자 송고시간 2020-08-02 19:04

2일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인천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3일 아침까지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2단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박남춘 시장 주재 하에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3일 아침까지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2단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박남춘 시장 주재 하에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지난달 31일 저녁부터 비상1단계를 발령해 비상근무체제로 운영해 왔으며  2일 낮 12시 호우경보 발령에 따라 이를 비상 2단계로 격상해 24시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2일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인천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되고 3일 아침까지 집중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2단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는 한편 박남춘 시장 주재 하에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청)

또한 10개 군·구를 비롯해 유관기관(경찰, 해경 등)과의 협조를 통해 인명대피, 교통통제 등 상황관리체계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24시간 현장중심의 선제적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3일 오전 4시 40분(876㎜), 오후 4시51분(788㎜) 만조시간대를 대비해 해안가 저지대 도로 등 위험지역 예찰 강화 및 빗물펌프장 가동을 철저히 했으며 해안가, 하천 등 위험지역 재난안전선 설치 및 낚시객 등에 대한 사전 출입통제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지하차도 펌프시설 점검·정비 및 붕괴 우려가 있는 옹벽, 축대, 공사장 등 출입통제 등 시민안전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장마가 길어짐에 따라 시민들의 불편사항이 속출하고 있으니 집중호우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근무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