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7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영남권 5개 시.도, 낙동강 물 문제 해소와 반구대암각화 보존 한마음 첫 회의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8-05 10:48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서·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 서명
울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개최되는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송철호 시장을 비롯해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김경수 경남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이 국가 균형발전 및 지역상생을 위한 협력에 뜻을 같이하고 영남권의 공동발전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2020 영남미래포럼’에 참석한 5개 시도지사들이 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한 이후 첫 회의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초대 회장에 송철호 시장, 간사에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추대하고 논의할 의제의 구체화와 실무지원을 위한 기획단 구성에 대해 논의한다.

이어 회의안건 설명 후 경남 대외협력담당관의 경과보고와 송철호 시장 주재로 영남권 미래발전을 위한 협력과제를 협의한다.

특히 이날 협의회에서는 향후 영남권을 국가발전을 견인하고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한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서’와‘물 문제 해결을 위한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서’는 미래발전 협의회 구성, 낙동강 통합 물 관리 협력,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협력, 국가균형발전과 지방 분권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 협약서’는 낙동강 물 문제 해소와 반구대암각화 보존에도 뜻을 같이하고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통한 맑은 물 공급, 통합 물 관리 사업 추진, 낙동강유역 취수시설 추가설치, 한국판 뉴딜계획에 연계추진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협의회 이후 5개 시도지사는 이날 오후 환경부가 주관하는 ‘낙동강 통합 물 관리 방안 연구용역(2019~2020)’ 중간보고회에 참석해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환담을 가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가 향후 영남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구심점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