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양승조, 휴가 대신 수해 복구 구슬땀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이정석기자 송고시간 2020-08-05 15:09

양승조 지사 천안서 복구 지원…도, 재해구호특별휴가 등 실시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5일 집중호우에 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를 찾아 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

[아시아뉴스통신=이정석 기자]최근 집중호우로 충남도 내 곳곳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운데 도가 피해 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휴가를 취소한 양승조 지사는 침수 피해 지역을 찾아 팔을 걷었고, 도는 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재해구호특별휴가 사용을 적극 권장키로 했다.

5일 도에 따르면 양 지사는 이날 오전 천안 목천읍 소사리 호우 침수 피해 마을을 찾아 복구 지원 활동을 펼쳤다.

복구 지원 활동에는 도 실·국장과 ‘더 위드 봉사단’, 도와 천안시 자원봉사센터, 충남농협봉사단 등 100여명이 동참했다.

양 지사는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이날 오전 10시 4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비에 휩쓸려 내려온 토사를 정비했다.

또 침수 가구 가재도구 정비, 도로 및 상가 물청소, 방역 등도 진행했다.

도는 도지사 특별 지시에 따라 5일부터 재해구호특별휴가를 중점 시행한다.

재해구호특별휴가는 수해를 입은 공무원이나 재해 지역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에 대해 5일 범위 안에서 휴가를 주는 제도다.

대상은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를 입은 공무원 △본인 및 배우자의 부모, 배우자, 자녀 등이 피해를 입은 공무원 △피해지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려는 공무원 등이다.

도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의 조기 생활 안정을 위해서는 공직자를 비롯한 각계의 적극적인 복구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 대응과 민원 부서 근무자를 제외하고 업무 공백을 최소화 하는 범위에서 특별휴가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와 함께 실·국·원별로 ‘피해지역복구 전담반’을 편성, 복구 지원 활동을 전개한다.

한편 지난달 23∼25일 사흘 간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규모는 788건 11억 63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달 28∼31일 나흘 동안에는 472건 66억 5900만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발생한 피해는 사망 1명, 실종 2명, 이재민 268가구 473명, 도로 유실 등 공공시설 454건, 주택·상가·농작물 침수 등 사유시설 1만 163건으로 나타났다.
ljs27@daum.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