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올해 첫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 총 4억 원 투입

[부산=아시아뉴스통신] 한창기기자 송고시간 2020-08-06 09:03

지역기업 공공조달시장 개척 지원 나서
울산시청사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철

[아시아뉴스통신=한창기 기자] 울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신규시장 개척 및 안정적 판로 확대를 위한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은 총 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지역 우수중소기업제품 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지원사업 등 3개 분야로 추진된다.  

공공조달시장의 연간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7%에 달하는 135조 원 규모의 거대한 시장으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조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진다.

반면 지역 중소기업은 공공조달 관련 전문 인력 및 정보 부족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입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공공조달 판로지원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한다.

분야별 사업 내용을 보면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구축 및 공공조달 컨설팅 사업’은 나라장터 등 전국 주요 기관의 입찰 정보를 제공하고,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활용, 전자입찰계약 및 다수공급자계약(MAS) 등 단계별 전문 컨설팅을 지원한다.

전자입찰계약은 나라장터(G2B시스템)을 통해 물품조달 또는 시설공사입찰에 참여해 진행하는 입찰방식, 방식에 따라 경쟁입찰, 수의계약, 총액입찰, 내역입찰, 물품·용역입찰 등으로 구분한다.

다수공급자계약(MAS; Multiple Awards Schedule)은 조달청이 동일 품목에 대해 다수의 공급자와 계약을 체결하면, 수요기관은 가격·품질 등을 고려해 적합한 계약자를 선택하는 제도이다.

‘지역 우수중소기업제품 전시회 및 공공구매 상담회’는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이다.

‘제품개선·기술인증 등 조달제품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은 제품개선, 기술개발제품 인증, 디자인개발, 홍보·마케팅 등 4개 분야에 총 30여 개 기업을 연중 모집해 기업별 최대 300만 원에서 500만 원을 지원한다. 

사업비는 총 1억5000만 원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 이번 지원사업으로 활로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지역 내 기업들이 공공시장 진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원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 울산경제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sianews1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