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강변북로 교통상황은? '한강대교' 홍수주의보 퇴근길 '비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전우용기자 송고시간 2020-08-06 16:24

강변북로 교통상황은? '한강대교' 홍수주의보 퇴근길 '비상' ./아시아뉴스통신=서유석 기자

집중호우가 쏟아진 서울 한강에 9년만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되면서 한강대교를 비롯해 주요 교통로가 통제돼 강변북로 등 교통상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 한강홍수통제소는 6일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7월 이후 9년 만에 내려진 홍수특보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한강대교 수위는 8.6m다. 홍수주의보 발령 기준인 8.5m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서울에서는 퇴근길까지 주요 도로 곳곳이 통제될 전망이다.

우선 동부간선도로는 중랑천 수위 상승으로 수락지하차도~성수분기점(JC) 구간 차량 통행이 전면 막혔다.

또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 양방향 교통이 통제됐고 내부순환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도 통제 중이다.

잠수교는 닷새째 통행이 금지됐으며, 노들로 한강대교~여의하류나들목(IC) 구간과 증산교 하부도로 사천교 지하차도도 양방향 차량 운행이 불가능하다. 강동대로 올림픽대교 남단 사거리~둔촌사거리 우면교 영동1교~양재천교 하부 역시 전면 차량 통제가 지속 중이다.

올림픽대로 하남 방향 가양대교→동작대교 구간과 김포 방향 반포대교→가양대교도 전면 통제 상태다.

경찰은 "팔당댐과 소양강댐 방류량이 많아져 한강 수위가 상승했다"며 "차량 통제가 확대·지속될 전망이다.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하고 가급적 퇴근길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밝혔다. 

[아시아뉴스통신=전우용 기자]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