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대전교육청 학교군 조정 예고에 학부모들 "철회해라" 반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정예준기자 송고시간 2020-08-07 15:45

학부모들 "가까운 거리 놔두고 먼 거리 통학하게 된다" 주장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전교육청의 학교군 조정을 철회하라는 청원이 등장했다./(캡쳐=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중학교 학교군ㆍ중학구와 추첨방법 개정안을 행정예고하자 철회를 요구하는 일선 학부모들이 항의하고 청와대 국민청원에 관련 내용이 등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대전시교육청은 전체 28학교군 5중학구에서 10학교군 4중학구를 감축해 18학교군 1중학구로 개편하고 학교별 정원의 70%는 희망배정, 나머지 30%는 주거지 중심의 근거리 배정과 학교군 경계 등에 위치한 초등학교 11교는 공동학교군 지정으로 복수의 중학교군을 선택할 수 있도록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개정안을 오는 20일까지 행정예고했다.

교육청이 이번 개정안을 발표한 후 특정 지역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개정안을 철회해달라는 항의와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정안의 내용을 비판하며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하면서 논란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교육청은 "이번 개정안이 저출산에 따른 학령인구감소와 도시개발로 인한 학생들의 적정배치의 필요성, 교육부의 학교군 재검토 권고안에 따른 것이고 실제로는 혜택을 보는 학생들이 많아진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학부모들은 "학교군과 중학구가 줄어들면 가까운 거리의 학교를 놔두고 상당히 먼 거리의 학교를 배정받을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교통환경, 주거환경, 선호학교가 바뀌었다해서 집 앞 2분 거리의 학교를 두고 어린 학생들을 버스 타고 통학을 시키는 것이 옳은 처사는 아니며 아이들 통학상의 안전과 교통체증 증가 등 무엇보다 개정 행정안에 대한 타당한 근거나 필요성에 의구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반발과 민원이 있던것은 사실이다"며 "행정 예고한 내용이 최종 확정된 것이 아니고 예고기간이 20일 까지인 만큼 학부모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반영할 것이고 피해를 보는 학생이 없도록 개정안을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청원에는 7일 오후 3시 기준 7083명이 동의했다.

jungso9408@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