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4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신현준 공식입장, 프로포폴 투약 거론 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고가희기자 송고시간 2020-08-12 17:56

신현준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사진=ⓒ영화 <나쁜놈은 죽는다> 스틸 이미지)


[아시아뉴스통신=고가희 기자]배우 신현준이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현준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 측은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 씨는 7월 13일 신현준의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가 있다며 강남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고, 그 사실을 언론에 그대로 제보해 다음 날부터 여러 매체들에서 보도되도록 했다"며 "그러나 강남경찰서는 김 씨의 위 고발과 관련해 신현준에게 어떤 불법 사실도 발견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7월 27일 해당 고발장을 반려하는 처분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현준이 마치 프로포폴을 불법적으로 투약한 것처럼 허위 사실을 함부로 폭로하고 언론에 보도되도록 해 신현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에 대해 이미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그에 상응하는 법적인 처벌과 책임을 묻기 위해 계속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고발인이 주장한 2010년은 프로포폴이 마약류로 지정되기 전이었고, 의학적 용도가 아닌 마약 투약죄의 공소시효인 7년이 훌쩍 지난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 신현준의 프로포폴 투약에 불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김 씨는 신현준으로부터 폭언 등에 시달리는 등 13년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신현준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신현준을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도 고소한 바 있다.




ananewsent@gmail.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